SPC그룹, 배임 혐의 등 본사·계열사 압수수색에 ‘당혹’



[서울=뉴시스]김혜경 이기상 기자 = SPC그룹이 계열사 부당 지원을 비롯해 배임 혐의 등으로 검찰 압수수색을 받게 되면서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다.

8일 서울중앙지검 공정거래조사부(부장검사 이정섭)는 서울 양재동에 있는 SPC 본사와 계열사 SPC삼립 등에 검사와 수사관을 보내 압수수색을 벌였다.

그룹 내부에선 이번 검찰의 압수수색에 대해 당혹스러워하는 분위기다. 별다른 입장도 밝히지 않았다.

이번 압수수색은 2020년 7월 공정거래위원회가 SPC그룹 최고위 경영진에 대해 검찰에 고발한 사건을 수사하는 과정에서 이뤄지고 있다.

당시 공정위는 총수 일가 지분율이 높은 계열사를 부당 지원한 것으로 조사된 SPC 그룹에 과징금 총 647억원을 부과했다.

이 과정에서 SPC 계열사인 샤니의 소액주주들은 총수 일가를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법상 배임 혐의로 고소하기도 했다.

서울중앙지검은 해당 고소·고발건을 공정거래조사부에 배당하고 본격적인 수사에 착수했지만 SPC 일부 직원에 대해서만 참고인 조사를 진행했을 뿐 약 2년여간 수사가 사실상 중단됐다.

그러다 지난 5월 송경호 서울중앙지검장이 새로 취임하고 수사팀이 교체되면서 사건을 다시 들여다보기 시작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SPC 평택 공장 근로자 사망 사고 등으로 SPC그룹 대응에 국민적 관심이 높아진 것도 검찰 수사가 급물살을 탄 요인으로 풀이된다.

SPC그룹은 평택 사고에 이어 성남 샤니공장 손끼임 사고, SPC삼립 직원의 고용노동부 서류 무단 유출 사건 등으로 3주 사이 공개 대국민 사과를 포함 총 4차례 공식 사과문을 냈다.

한편 공정위로부터 647억여원의 과징금 부과 처분을 받은 SPC 계열사 등 5곳은 시정 명령 등을 취소하라며 법원에 소송을 제기했고, 현재 서울고법 행정6-2부(부장판사 위광하·홍성욱·최봉희)가 심리 중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chkim@newsis.com, wakeup@newsis.com


– 출처 : http://www.newsis.com/view?id=NISX20221108_0002078134

함께 보면 좋은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