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하이닉스가 해냈다…세계 최초 최고층 238단 낸드 개발 성공(종합)

[서울=뉴시스] 이현주 기자 = SK하이닉스가 현존하는 최고층 238단 낸드플래시 개발에 성공했다. ‘세계 최초·최고’ 타이틀과 함께 최근 232단 양산으로 주목받은 미국 마이크론테크놀로지를 제쳤다.

SK하이닉스는 최근 238단 512Gb(기가비트) TLC(Triple Level Cell) 4D 낸드플래시 샘플을 출시했고 내년 상반기 양산에 들어간다고 3일 밝혔다. SK하이닉스는 이날 미국 산타클라라에서 개막한 ‘플래시 메모리 서밋 2022’에서 신제품을 공개했다.

2020년 12월 176단 낸드를 개발한 지 1년 7개월 만에 차세대 기술개발에 성공했다. 특히 이번 238단 낸드는 최고층이면서도 세계에서 가장 작은 크기의 제품으로 구현됐다는 데 의미를 부여했다.


– 출처 : http://www.newsis.com/view?id=NISX20220803_0001966518

함께 보면 좋은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