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세 진성, 15세 정동원 무대 보고 눈물샘 전면개방…왜?

[서울=뉴시스]유다연 인턴 기자 = 트로트가수 진성이 손자뻘 되는 후배 정동원의 무대를 듣고 눈물을 흘렸다는 비화를 전한다.

7일 오후 10시30분 방송되는 MBC ‘라디오스타’에서 추석특집 ‘흥! 끌어올려’에 트로트가수 진성, 김호중, 금잔디, 그룹 ‘슈퍼주니어’의 신동과 그룹 ITZY의 채령이 출연한다.

‘안동역에서’ ‘태클을 걸지마’ ‘보릿고개’ 등 수많은 히트곡으로 사랑을 받고 있는 트로트 가수 진성은 흥을 유발하는 자신의 꿀팁을 공개한다. 이어 그는 무명시절 가슴 속 응어리를 맺히게 만든 관객이 있다고 밝힌다.


– 출처 : http://www.newsis.com/view?id=NISX20220906_0002004608

함께 보면 좋은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