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세에 ‘고딩엄마’ 된 양윤희 “아이아빠 교도소에 있어” 고백

[서울=뉴시스]황지향 인턴 기자 = ‘탈북소녀’ 양윤희가 눈물을 보인다.

2일 오후 10시 20분 방송되는 MBN TV예능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2’ 9회에서는 18세에 엄마가된 양윤희가 첫째 아들 양이삭(10)에게 ‘아이 아빠’이자 전 남자친구에 대해 묵혀왔던 마음을 털어놓으며 대화를 나누는 모습이 전파를 탄다.

앞서 양윤희는 네 번의 탈북 시도 끝에 한국에 정착했으나 18세에 아이 엄마가 된 사연을 고백해 모두를 놀라게 했던 바 있다.

이날 양윤희는 치킨 가게에서 일하는 동안 아이들을 돌봐주는 이웃 주민을 초대해 함께 식사를 한다. 이 자리에서 이웃 주민은 “며칠 사이에 살 빠진 것 같다”며 걱정하고, 양윤희는 “아빠의 빈자리 째문에 아이들이 불안정하게 클까 봐 심리적으로 힘들다”고 전한다.

친부에 대한 엄마의 속마음을 듣던 첫째 아들 양이삭은 조용히 눈치를 보다가 방으로 들어간다. 실제로 양이삭은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과거 엄마랑 아빠가 싸우는 걸 볼 때마다 내가 잘못한 건가 싶었다”며 풀이 죽은 모습을 보인다.

이에 대해 양윤희는 “저한테는 전 남자친구 정도이지만 이삭이는 (아빠를) 나쁜 사람으로 기억한다”라며 “사실 전 남자친구가 지금 교도소에 있다”고 고백해 충격을 안긴다. 또 아빠에 대한 아들의 생각이 밝혀져 양윤희가 눈물을 쏟는다.

두 모자의 안타까운 모습에 스튜디오 또한 눈물바다가 된 가운데, 이인철 변호사는 “전 남자친구가 출소해 집을 찾아올까 봐 두렵다”고 말하며 양윤희의 고민에 대해 적극적으로 상담해줄 예정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hjhj7289@newsis.com


– 출처 : http://www.newsis.com/view?id=NISX20220802_0001964524

함께 보면 좋은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