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시 M.I.H 예술단, 2022년 마지막 통합기획공연 ‘Made in 화성’ 개최

화성시 M.I.H 예술단, 2022년 마지막 통합기획공연 ‘Made in 화성’ 개최
화성시문화재단(대표이사 김종대)은 11월 11일(금) 오후 7시 30분 유앤아이센터 화성아트홀에서 화성시 M.I.H 예술단의 하반기 통합기획공연 ‘Made In 화성’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화성시 M.I.H 예술단’은 2020년 8월 창단된 공공예술단체로 지역의 청년 예술인 지원을 위해 화성시와 화성시문화재단이 운영하는 사업이다. M.I.H (Made In Hwaseong)는 화성에서 제작한다는 의미로 화성시 청년 예술인들에게 일자리와 다양한 무대를 지원해 지역 청년 예술인들이 마음껏 기량을 펼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고, 이를 바탕으로 화성 시민에게 우수한 문화예술 콘텐츠를 제공하기 위해 마련됐다.

올해 오디션을 통해 70여 명의 3기 단원을 선발했으며 관현악, 댄스, 국악, 보컬 4가지 파트와 코디네이터로 구성됐다. 예술단은 통합기획공연, M.I.H와 함께하는 월간 마티네 콘서트, M.I.H 공연선물 등의 기획공연과 제암·고주리 추모행사, 화성시 뱃놀이 축제 등 화성시에서 다양한 공연을 선보이고, 영상 제작, 문화예술 콘텐츠 창작 등 여러 방면의 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관객들의 뜨거운 반응을 이끌었던 상반기 통합기획공연 ‘Come Back 봄’에 이어 2022년 가장 화려한 마침표를 찍을 이번 공연은 10월 31일(월) 티켓 사전예매 오픈 이틀 만에 전석 매진을 기록하며, 많은 이들의 관심과 기대를 받고 있다.

공연에서는 관현악, 댄스, 보컬, 국악 각 파트의 주체성이 담긴 무대와 함께 장르의 한계를 뛰어넘은 컬래버레이션 공연이 펼쳐질 예정이다. 블랙아이드피스(The Black Eyed Peas)의 ‘Let’s get it started’ 등 우리에게 친숙한 팝음악에 맞춰 댄스팀의 창작 안무를 선보이고, 영화 위대한 쇼맨(The greatest showman)의 주제곡들로 프로그램을 구성해 관객 모두가 즐길 수 있는 연말의 분위기를 한껏 담아냈다.

특히 M.I.H 국악단의 프로그램은 단원들의 창작곡 및 이번 공연에서 처음 선보이는 초연 작품으로만 구성돼 예술단의 아카데믹한 모습이 돋보이는 무대를 기획했다. 또한 관현악단은 게임 로스트아크의 OST ‘Journey’s end (여정의 끝)’를 프로그램 말미에 둬 이번 공연으로 M.I.H 예술단의 여정을 마무리 지음을 의미하며 관객과 예술단원들 모두에게 진한 감동을 선사할 계획이다.

이번 공연은 전석 무료로 온라인 사전 예약을 통해 객석 입장권을 받을 수 있다. 10월 31일(월), 11월 7일(월) 화성시문화재단 홈페이지에 사전 예약 페이지를 오픈했으며 1, 2차 모두 빠르게 매진됐다. 현재는 취소 표 예매만 가능하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화성시문화재단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화성시문화재단 개요

화성시문화재단은 화성 시민들이 일상 속에서 문화·예술을 만나고 즐길 수 있도록 다양한 사업을 운영하고 있다. 화성시 고유의 문화 자원을 활용한 문화 콘텐츠 개발, 지역 예술 활동 지원은 물론 공연, 축제, 전시 등 수준 높은 문화 서비스를 제공한다. 또한 동탄복합문화센터, 화성시미디어센터, 화성시생활문화센터, 화성시립도서관 등 운영시설과 찾아가는 문화 예술 서비스로 화성시 전역에서 누구나 누릴 수 있는 문화와 교육을 실현하고 있다.



– 출처 : https://www.newswire.co.kr/newsRead.php?no=955251&sourceType=rss

함께 보면 좋은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