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홀드 선두’ 정우영에게 선배 김현수·오지환이 준 깨달음

‘이 타자는 못 잡겠다.’ 지난달 2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LG와 롯데의 프로야구 경기. LG 중간계투 정우영은 3-1로 앞선 7회말 마운드에 올라 이렇게 생각했다. 전준우에게 볼넷을 내준 뒤 이대호가 타석에 들어섰을 때였다. 2구 만에 안타를 맞은 그는 던지던 자세까지 급하게 틀어봤지만 안치홍에게 안타, 정훈에게 희생 뜬공까지 내주며 역전을 허용했다. 당시 홀드 2위(22개) 정우영은 그렇게 패전 투수(시즌 3패)가 됐다. 정우영은 지금도 이날의 기억이 선명하다. 13일 잠실구장에서 만난 그는 “팀 동료들에게 미안한 이야기지만 이기고 있던 그 상황에서도 나는 내 공에 대한 자신감이 없었다. ‘안타를 맞을 수밖에 없겠다’는 생각이 들어 투구 자세에 변화를 줬는데 그러면서 혼란이 더 커진 것 같다”고 털어놨다. 그날부터 정우영은 팀 선배 김현수와 오지환을 뚫어지게 바라봤다. 오랜 시간 자신의 위치를 지켜낸 선배들은 위기에 어떻게 대처하는지 궁금해서였다. 관찰 결과 정우영이 깨


– 출처 : https://www.donga.com/news/Sports/article/all/20220922/115580028/1

함께 보면 좋은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