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씨티은행, 경희대 NGO 인턴십 프로그램 후원


[서울=뉴시스] 이정필 기자 = 한국씨티은행은 서울 종로구 본점에서 경희대학교와 ‘제17기 씨티-경희대 NGO 인턴십 프로그램’ 후원 협약식을 열고 2억원의 후원금을 전달했다고 11일 밝혔다.

한국씨티은행에 따르면 씨티-경희대학교 NGO 인턴십 프로그램은 대학(원)생 인턴 참가자들이 겨울방학 동안 전국 비정부기구(NGO) 단체에서 시민단체활동을 이해하고 경험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사업이다. 지난 2006년부터 한국씨티은행이 후원하고 경희대 공공대학원이 주관해 17년째 운영하고 있다.

해당 프로그램은 차세대 시민사회 리더를 양성해내는 것을 목적으로 참여 학생들에게 NGO단체의 업무 경험과 활발한 사회참여활동 등 시민의식과 공공성을 함양할 기회를 제공한다. 이 프로그램을 통해 지금까지 1432명의 학생이 NGO단체에서 사회참여와 업무 경험을 쌓았다. 참여 NGO단체는 우수한 인력자원을 제공받아 효율적인 사업 수행은 물론 향후 전문인력 확보에 많은 도움이 되고 있다는 설명이다.

올해는 70명의 대학(원)생들이 인턴으로 선발돼 전국에 위치한 50여개 NGO단체에서 상근 인턴으로 활동할 예정이다. 인턴 참가자들은 ‘시민사회에서 NGO의 역할 및 기능’과 같은 기본적인 이해를 위한 사전 오리엔테이션을 받은 후, 오는 12월 26일부터 8주간의 활동을 하게 된다.

NGO단체에서 근무하는 동안 ‘나눔의 날’ 자원봉사활동과 ‘인턴의 날’ 조별 활동도 진행된다. 모든 과정을 성실하게 이행한 인턴 참가자에게는 활동비와 수료증이 수여된다. 우수한 조별 활동을 수행한 참가자들은 상금과 상장도 수여된다.

참가 대상은 신청 시점 기준 국내외 대학에 재학이나 휴학 중인 학생으로 NGO 활동에 관심과 참여 의지가 있어야 한다. 참가 신청은 오는 13일까지 NGO인턴십사무국 이메일로 접수하면 된다.

유명순 한국씨티은행장은 “지난 16년간 경희대학교와 함께 이어온 NGO 인턴십 프로그램은 우수한 청년 인재와 NGO단체를 이어주는 가교로써 우리 사회의 모범적인 프로그램으로 자리 잡아 왔다”며 “앞으로도 한국씨티은행은 본 프로그램이 시민사회의 견고한 성장에 밑거름이 될 수 있도록 지원을 이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roman@newsis.com


– 출처 : http://www.newsis.com/view?id=NISX20221111_0002083288

함께 보면 좋은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