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맥도날드, 햄버거용 양상추 공급 농장 전격 변경한 까닭


[서울=뉴시스] 김동현 기자 = 국내 한 맥도날드 매장에서 논란이 된 햄버거 속 이물질이 양상추에 혼입된 집게벌레였던 것으로 나타나자, 한국맥도날드 본사가 재발 방지 차원에서 전국 매장의 양상추 공급처를 모두 변경키로 했다. 또 인원을 추가 보강해 검수 절차도 한층 강화할 방침이다.

16일 한국맥도날드 등에 따르면 지난 6일 인천의 한 맥도날드 매장에서 맥스파이시 상하이 버거 세트를 주문해 먹던 고객이 “햄버거에서 검은색 벌레가 나왔다”며 민원을 제기했다.

이에 맥도날드 매장은 사과 후 즉시 환불 조치를 취하고 제품은 회수했다. 해당 제품을 전문 기관에 의뢰한 결과, 이물질 정체는 양상추 원물에 섞인 집게벌레류인 것으로 판명됐다.

이에 한국맥도날드는 재발 방지를 위해 지난주부터 전국 매장에서 양상추 공급 농장을 변경했다. 한국맥도날드 관계자는 “양상추 농장의 벌레 발생은 추운 날씨일수록 발생 가능성이 높다”며 “기온이 따뜻한 남부 지역 농장으로 공급 업체를 변경했다”고 밝혔다.

글로벌 햄버거 브랜드 맥도날드에서 잇따라 이물질 민원이 접수되면서 먹거리 안전에 대한 소비자 우려가 나오고 있다.

지난 28일 경기 고양 매장에서도 상하이 버거를 주문해 먹던 고객이 긴 벌레를 발견했고 이후 배탈이 나 병원 치료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는데 해당 이물질도 양상추 농장에서 혼입된 나방류 애벌레였다.

한국맥도날드는 인원 보강을 통해 검수 과정 절차를 강화하겠다는 방침이다. 회사 관계자는 “맥도날드 레스토랑 차원에서도 식재료 품질 관리에 대한 검수 절차를 더욱 철저하게 강화하고 있다”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oj1001@newsis.com


– 출처 : http://www.newsis.com/view?id=NISX20221116_0002088905

함께 보면 좋은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