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겨 차준환, 쇼트 실수 만회하고 그랑프리 5차 동메달

한국 피겨스케이팅 남자 싱글 간판 차준환(21·고려대)이 올 시즌 마지막으로 출전한 그랑프리 대회에서 동메달을 수확했다. 다만 그랑프리 파이널 진출 가능성은 희박하다. 차준환은 19일 일본 홋카이도현 삿포로의 마코마나이 아이스 아레나에서 열린 2022~2023 국제빙상경기연맹(ISU) 피겨스케이팅 시니어 그랑프리 5차 대회 ‘NHK 트로피’ 남자 싱글 쇼트프로그램에서 기술점수(TES) 90.19점, 예술점수(PCS) 84.22점 등 총 174.41점을 받았다. 쇼트프로그램(80.35점)과 합해 최종 총점 254.76점을 받은 차준환은 3위에 올랐다. 10월말 미국 매사추세츠주 노우드에서 열린 그랑프리 1차 대회에서 동메달을 딴 차준환은 또다시 3위에 올라 그랑프리 포인트 22점을 수확했다. 그랑프리 5차 대회까지 치른 가운데 차준환은 그랑프리 포인트 순위에서 6위다. 6차 대회 결과에 따라 파이널 여부가 판가름난다. 가능성은 크지 않다. 차준환이 파이널 출전권을 따내려면 세계 최초로 쿼드러


– 출처 : https://www.donga.com/news/Sports/article/all/20221119/116578508/1

함께 보면 좋은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