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캐피털사, 자금조달 비상…자동차할부 대출금리 최대 10%


[서울=뉴시스] 남정현 기자 = 레고랜드 사태로 시작된 채권시장 경색이 흥국생명 콜옵션 미행사로 더 악화, 증권사·보험사를 넘어 여신금융사(카드·캐피털사)에까지 악영향을 미치고 있다. 자금 조달이 어려워진 일부 중소형 캐피털사는 자동차 할부금융 신규 영업을 중단하기에 이르렀다.

7일 여신협회에 따르면 이달 기준 국내 주요 카드·캐피털사들의 자동차할부 대출금리는 할부기간 60개월 기준 평균 연 6~7%대로 나타났다.

현대자동차 그랜저(신차)를 현금구매비율 10%로 대출기간 60개월로 조회할 경우 최고금리가 우리카드 9.2%(지난달 25일 기준), 롯데카드 8.7%(2일 기준) 신한카드 8.6%(이날 기준), 삼성카드 7.2%(1일 기준), 하나카드 6.5%(1일 기준), KB국민카드 8.6%(이날 기준) 등으로 나타났다.

캐피털사는 최대 10%를 넘어섰다. 하나캐피탈은 최고금리가 10.4%(이날 기준)로 나타났고, 업계 1위는 현대캐피탈도 9%(지난달 1일 기준)로 집계됐다. 하나캐피탈은 9.6%(이날 기준), BNK캐피탈 9.4%(9월30일 기준), 롯데캐피탈 7.8%(9월30일 기준), KB캐피탈 7.9%(지난달 1일 기준) 등의 수치를 보였다.

은행처럼 수신기능이 없는 여신사는 대출 등 사업에 필요한 자금의 대부분을 여신전문금융채권(여전채)를 통해 조달하는데, 올 미 기준금리 인상에 따라 여전채 금리도 계속해서 출렁였다. 여기에 최근 레고랜드·흥국사태발 채권금리 경색으로 인해 채권 발행을 통한 자금 조달이 더 어려워졌다.

여전채 AA- 3년물 금리는 올 초 연 2.634% 수준에서 지난 4일 6.285%까지 뛰었다. 여신사가 발행하는 기타금융채 순발행액은 지난해 14조8213억원에서 올해 7조9133억원(4일 기준)으로 쪼그라들었다.

기업어음(CP) 등을 통한 자금 조달도 어려워졌다. 이날 오전 A1급 CP(91일물) 금리는 전 거래일보다 0.04%포인트 오른 연 4.92%를 기록했다. 이는 2009년 1월15일(5%) 이후 13년 10개월 만에 최고치다. 전 거래일(4일) 기록한 연고점(4.88%)을 재차 경신했다.

특히 A급 이하의 캐피털사의 경우 단기화된 만기구조로 인해 재조달 위험이 급격히 높아진 상황이다. 올 3월 기준 등급별 조달기준을 보면 AA급 캐피탈은 단기차입금이 5%에 불과했지만, A급 이하는 13% 수준에 달했다.

한 여신업계 관계자는 “일부 중소형 캐피털사의 경우 금리를 높여 사실사 신규 대출을 중단한 상태”라며 “이러한 추세라면 연말까지 평균 금리가 9~10%대까지 오를 수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nam_jh@newsis.com


– 출처 : http://www.newsis.com/view?id=NISX20221107_0002076754

함께 보면 좋은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