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식 찾아 삼만리’ 나도 비건…해외직구·간편식·레스토랑

[서울=뉴시스] 배민욱 기자 = 한국에서 비건(Vegan)은 이제 더 이상 낯설지 않은 단어가 됐다. 비건은 채식주의자 그룹 중 모든 동물성 재료를 배제하고 과일과 채소만을 섭취하는 엄격한 채식주의자를 가리키는 말이었다. 하지만 최근에는 채식에 대한 인식이 변화하고 대중화 되면서 폭 넓게 사용되고 있다.

국내 채식 인구는 꾸준히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한국채식연합는 2008년 15만명에 불과했던 국내 채식 인구는 2018년 150만명으로 증가했다고 분석했다. 10년새 10배라는 폭발적 증가세를 보인 것이다. 이후 2020년 200만명, 2021년 250만명까지 늘어났다.

MZ세대(밀레니얼+Z세대)를 비롯해 시니어들까지 세대를 불문하고 채식에 대해 높은 관심을 보이고 있다. 해외직구부터 파인다이닝까지 적극적으로 채식 찾아 나서는 소비자들 역시 증가하고 있다.


– 출처 : http://www.newsis.com/view?id=NISX20220923_0002024693

함께 보면 좋은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