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3회 공연예술경영상 대상에 대구오페라하우스

[서울=뉴시스] 강진아 기자 = 제13회 공연예술경영상 대상에 대구오페라하우스(재단법인 대구문화예술진흥원)가 선정됐다.

한국공연예술경영협회에 따르면 대구오페라하우스는 40만명에 이르는 누적 방문객수와 84%의 평균 좌석점유율을 기록하는 국내 유일의 오페라제작극장이다. 2003년 개관 이후 현재까지 대구국제오페라축제를 개최하고 있다.

지난해엔 유네스코음악제 국제포럼을 개최했다. 올해 열린 제19회 대구국제오페라축제에서는 개막작 ‘투란도트’와 폐막작인 윤이상의 ‘심청’을 자체 제작했고 독일 만하임 국립 오페라극장에서 초청한 바그너의 ‘니벨룽의 반지’ 등을 소개하는 등 국내외 클래식 애호가들의 문화예술 수준을 한층 더 높였다는 평이다.

올해 공연예술가상에는 코리안챔버오케스트라(음악감독 김민), 공연기획자상에는 유지영(스테이지원 공연기획팀 팀장)과 이경란(아트센터인천 공연기획팀 주무관), 공연예술공로상에는 고(故) 허참(명지유통 회장)이 이름을 올렸다.

공연예술경영상은 국내 공연예술 발전을 위해 현장에서 노력하고 있는 공연예술경영인 및 예술가를 위한 시상제도다. 2008년도부터 시행되고 있다. 공연예술경영대상은 공연기획자로서 한국 공연예술진흥의 초석을 다진 것으로 평가되는 전 국제문화회 대표 고(故) 김용현을 기리고자 ‘김용현 상’으로 명명했다.

창립 40주년을 맞은 한국공연예술경영협회는 오는 12월6일 예술의전당에서 시상식 및 기념음악회를 진행한다. 피아니스트 겸 지휘자 김선욱이 지휘봉을 잡고, 협연에 피아니스트 손민수가 나선다. 코리안챔버오케스트라가 무대에 오른다.
◎공감언론 뉴시스 akang@newsis.com


– 출처 : http://www.newsis.com/view?id=NISX20221122_0002095653

함께 보면 좋은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