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브자리, 겨울용 구스 침구 3종 선보여

이브자리가 선보인 마일디 구스
토털 슬립케어 브랜드 이브자리가 올겨울 디자인과 무게를 다양화한 구스 침구 3종을 선보였다.

호텔식 베딩이 트렌드로 자리 잡고, 고급 혼수·예단용 침구를 찾는 신혼부부를 비롯해 프리미엄 베딩을 찾는 고객이 늘면서 구스 침구 수요도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거위 털 침구 시장이 커지면서 고객의 다양한 니즈에 맞춰 이브자리는 구스 제품 다변화에 나섰다.

이브자리는 구스 신제품 ‘마일디 구스’와 ‘엔믹스 구스’를 출시했다. 두 제품은 보온성과 복원력이 우수한 헝가리산 구스 솜털 80%, 깃털 20% 비율로 만들었다. 무게는 퀸(Q)사이즈 기준 800그램(g)이다.

마일디 구스는 화이트 컬러에 절제된 패턴으로 호텔식 침구를 연상하게 하는 모던 스타일 제품이다. 겉감은 감촉이 부드럽고, 내구성이 강한 면을 혼방한 소재를 사용했다. 엔믹스 구스는 퍼플과 베이지 색상의 꽃무늬가 돋보이는 엘레강스 스타일 침구로 우아한 분위기의 침실을 연출한다. 실크 같은 촉감과 선명한 색감이 장점인 모달 혼방 원단으로 만든 제품이다.

이브자리는 퀸사이즈 기준 280그램(g)의 저중량 구스 제품인 ‘위드 구스’도 새롭게 선보였다. 이 침구는 기존 구스 이불에 비해 두께감이 얇고 가벼운 특징으로, 다른 이불에 덧대어 활용하기 좋다. 기존에 사용하던 구스, 양모, 기능성 폴리 소재의 이불에 보온성을 보완해 주는 실용적인 제품이다.

이브자리는 구스 침구에 폴리진 특수 가공 처리를 더해 항균과 소취 기능을 강화했다. 또 거위 털 빠짐 방지를 위해 조밀하게 직조하는 다운프루프 기법을 적용했다.

고현주 이브자리 홍보팀장은 “구스 침구가 보유한 따뜻하면서도 가벼운 거위 털 고유의 특성과 인테리어 아이템으로도 활용 가치가 높은 강점이 주목받으며, 소비자 선호도가 꾸준히 커지고 있다”며 “앞으로 더 다채로운 구스 침구를 선보이고, 해당 제품군을 확대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 출처 : https://www.newswire.co.kr/newsRead.php?no=955287&sourceType=rss

함께 보면 좋은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