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퇴설 일축한 호날두 “국가대표로 유로 2024에도 나가고 싶다”

‘벤투호’와 2022 카타르 월드컵 H조에서 경쟁하는 포르투갈 대표팀 주장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7·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아직 국가대표 은퇴에 대한 생각이 없다고 강조했다. 22일(한국시간) ESPN에 따르면 호날두는 포르투갈 리스본에서 열린 포르투갈축구협회 주관 시상식에 참석해 “난 여전히 야망이 크다. 몇 년 더 국가대표로 뛰고 싶다”고 말했다. 호날두는 “대표팀에서 내 여정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면서 “(포르투갈에는)젊고 뛰어난 선수들이 많이 있다. 그들과 함께 월드컵 무대와 유럽축구선수권대회(유로 2024)에서 뛰고 싶다”고 의지를 나타냈다. 1985년생인 호날두는 30대 중반을 넘어 후반으로 들어섰음에도 여전히 수준급의 기량을 유지하고 있다. 그는 지난 3월 북마케도니아와의 카타르 월드컵 유럽예선 플레이오프를 앞두고 “이번이 마지막 월드컵이 되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다른 이들이 아닌 내가 직접 나의 미래를 결정할 것”이라고 은퇴설을 부인한 바 있다. 현실적으로 4년 뒤 미국, 캐


– 출처 : https://www.donga.com/news/Sports/article/all/20220922/115581228/1

함께 보면 좋은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