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화, 1달러=142엔대까지 하락 24년 만에 최저치 또 경신

[서울=뉴시스]이재준 기자 = 일본 엔화 환율이 6일(현지시간) 1달러=142엔대까지 떨어져 24년 만에 최저치를 다시 경신했다.

닛케이와 NHK 등에 따르면 이날 런던 외환시장에서 엔화는 약세를 이어가다가 장중 1달러=142엔대로 밀려나 1998년 이래 저가를 기록했다.

도쿄 외환시장에서도 오후 11시55분 시점에 엔화는 1달러=142.67~142.68엔으로 전일보다 2.10엔 하락했다.


– 출처 : http://www.newsis.com/view?id=NISX20220907_0002005389

함께 보면 좋은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