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단체, ‘尹대통령 전용기 추락 기도’ 신부들 경찰 고발


[서울=뉴시스]이소현 기자 = 시민단체가 윤석열 대통령 전용기 추락을 바라는 글로 논란을 일으킨 신부들을 경찰에 고발했다.

서민민생대책위원회는 16일 성공회 김규돈 전 신부와 천주교 박주환 신부를 내란·모욕 혐의로 경찰청에 고발했다.

서민위는 고발장에 “저주 담긴 글과 행동, 국민 분열 선동이 사회의 정신적·도덕적 지주인 성직자의 것이라고 믿기지 않는다”며 “철저한 수사로 범죄 사실을 밝혀달라”고 적었다.

앞서 김 전 신부는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윤 대통령 순방 관련 “암담하기만 하다. 전용기가 추락하길 바라 마지않는다. 온 국민이 추락을 위한 염원을 모았으면 좋겠다”며 “인터넷 강국에 사는 우리가 일시 정해서, 동시에 양심 모으면 하늘의 별자리도 움직이지 않을까”라고 적어 논란이 일었다.

박 신부도 윤 대통령 부부가 출입문이 열린 전용기에서 추락하는 모습을 합성한 이미지와 함께 ‘기체 결함으로 인한 단순 사고였을 뿐, 누구 탓도 아닙니다, 비나이다, 비나이다’라는 글을 SNS 게재했다.

한편, 성공회는 지난 14일 김 전 신부의 사제직을 박탈했다. 천주교 대전교구도 지난 15일 박 신부를 정직 처분하고 사과문을 발표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winning@newsis.com


– 출처 : http://www.newsis.com/view?id=NISX20221116_0002089103

함께 보면 좋은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