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쿼시 여자 대표팀, 아시아스쿼시선수권 단체전 동메달 확보

조별리그 3라운드, 한국(최유라) vs 일본(리사 스기모토아)
남자대표팀 조별리그 한국vs파키스탄 경기, 역대 최연소 남자 국가대표 나주영 선수
대한스쿼시연맹(회장 허태숙, 이하 연맹)은 ‘제21회 아시아 스쿼시 선수권대회 단체전(이하 대회)’에서 스쿼시 여자 대표팀(류공선 감독, 양연수, 엄화영, 최유라, 허민경 선수)이 조별 리그 3라운드 일본과의 경기를 2:1로 승리하며 동메달을 확보했다고 3일 밝혔다.

연맹은 10월 31일부터 11월 4일까지 충청북도 청주시에 있는 청주 국제스쿼시경기장에서 대회를 주관해 개최하고 있다.

여자 대표팀은 앞서 5번 시드 A조(말레이시아, 일본, 대만)로 편성됐고, 1-2일 차 경기에서 말레이시아에 3:0 패, 대만에 3:0으로 승리하며, 1승 1패를 기록했다. 오늘 우리 여자 대표팀과 경기를 치른 일본도 1승 1패를 기록하고 있었고, 이번 경기에서 승리한 국가는 본선 토너먼트에 진출해 동메달을 확보할 수 있는 상황이었다.

우리 여자 대표팀은 대표팀 맏언니 양연수가 첫 번째 주자로 출전해 일본 아카리 미도리카와 선수를 3:1로 승리하며, 기세를 잡았다. 두 번째 주자인 최유라가 일본 리사 스기모토아 선수를 3:1로 승리하며, 본선 토너먼트 진출을 확정 지었다. 마지막 주자로 출전한 엄화영은 일본 여자 대표팀 에이스 사토미 와타나베(세계 랭킹 53위)에 3:0으로 아쉽게 패했다.

여자 대표팀은 3일 오전 10시 조별 리그 B조 1위를 기록한 홍콩과 준결승 경기를 치를 예정이다.

한편 남자 대표팀(강호석 감독, 나주영, 유재진, 이민우, 이세현 선수)은 9번 시드 A조(인도, 카타르, 파키스탄, 쿠웨이트, 대만)로 편성됐다. 조별 리그 A조 4위(2승 3패)를 기록하며 본선 토너먼트 진출은 좌절됐지만, 아시아 강국을 상대로 비등한 경기력을 펼치며 2023년 항저우아시안게임에서 다크호스가 될 것으로 평가받았다. 남자 대표팀은 3일 정오 12시 30분, 5-8위 결정 첫 경기를 일본과 치를 예정이다.

이번 대회는 아시아스쿼시연맹(회장 데이비드 무이)이 주최하고 △대한스쿼시연맹 △충북스쿼시연맹 △청주시스쿼시연맹 주관, △충청북도 △청주시 △문화체육관광부 △국민체육진흥공단 △대한체육회 △오드리앤영·블랑쉐 △교육다움·종로엠스쿨 △롯데제과가 후원한다.

이번 대회는 대한스쿼시연맹 유튜브 채널 ‘대한스쿼시연맹TV’를 통해 전 경기가 중계되고 있으며, 청주 시민과 스쿼시 팬 누구나 경기장에 방문해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대한스쿼시연맹 개요

대한스쿼시연맹은 스쿼시를 국민에게 널리 보급해 국민 체력을 향상하게 하고, 건전한 여가 선용 및 명랑한 기풍을 진작하는 한편 운동선수와 그 단체를 지원⋅육성하고 우수한 선수를 양성해 국위선양에 이바지함을 목적으로 한다.

아시아스쿼시연맹 홈페이지: http://www.asiansquash.org
대한스쿼시연맹TV 유튜브: http://www.youtube.com/c/대한스쿼시연맹TV



– 출처 : https://www.newswire.co.kr/newsRead.php?no=954741&sourceType=rss

함께 보면 좋은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