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폭행 혐의 강원FC 선수 2명 첫 공판…범행 ‘인정’·‘부인’ 엇갈려

시즌 중 성폭행 혐의로 기소돼 충격을 준 K리그 강원FC 소속 선수 2명에 대한 첫 공판이 4일 열렸다. 춘천지법 강릉지원 형사2부(이동희 판사)는 이날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상 주거침입 준강간 혐의로 기소된 A씨(23)와 B씨(27)의 공판을 진행했다. A씨는 지난해 10월 초 SNS 등으로 알게 된 여성들과 술자리를 가진 뒤 여성 1명과 성관계를 했다. B씨 역시 같은 날 피해자의 호텔 객실 안으로 침입해 성행위를 한 뒤 촬영을 하는 등 두 사람이 공모해 항거불능 상태의 피해자를 간음한 혐의로 기소됐다. 이날 공판에서 B씨는 주거침입을 제외한 대부분의 혐의를 인정했지만, A씨는 혐의 대부분을 부인했다. 특히 A씨 측은 “검찰의 공소사실 중 A씨가 직접 준강간을 했다는 것인지 가담을 했다는 것인지 불분명하다”고 반박했고, B씨와의 공모 여부 역시 부인했다. 이에 대해 재판부는 검찰에 다음 기일 전까지 공소장 변경과 관한 의견 제출을 요구했다. 또 재판부는 피해자를 비롯해 당시


– 출처 : https://www.donga.com/news/Society/article/all/20221004/115793373/1

함께 보면 좋은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