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교구 ‘2022 한반도평화나눔포럼’ 26일 개최


[서울=뉴시스]이수지 기자 = 천주교 서울대교구 민족화해위원회는 오는 26일 오전 10시 가톨릭대학교 성신교정에서 ‘2022 한반도평화나눔포럼’을 개최한다.

‘한반도평화나눔포럼’은 2016년 이후 매년 열리고 있다. 올해 포럼 주제는 ‘한반도 화해를 위한 가톨릭의 평화 인식과 역할’이다.

이 포럼에는 교구장을 비롯해 관련 전문가와 성직자 등이 참여할 예정이다.

서울대교구 민족화해위원회는 “이번 포럼의 특징은 일반 국민과 천주교 신자들을 대상으로 평화인식에 대한 여론조사를 실시했고, 그 결과를 분석하는 자료를 발표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포럼을 위해 평화나눔연구소는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서치 앤 리서치에 일반 국민 1100명과 천주교인 1000명을 대상으로 평화 관련 설문조사를 의뢰했다.

제1세션에서는 ‘천주교인들의 신앙심과 한반도 평화인식’에 대한 여론조사 결과가 발표된다. 천주교인들과 일반 국민의 평화인식을 비교하고 신앙심과 평화인식 관계에 대해 논의될 예정이다.

제2세션 ‘민족의 화해와 일치를 위한 평화의 여정’에서는 최근 국제정세와 남북한 관계를 조망하고 한반도 평화를 위한 평화교육의 중요성을 짚어본다.

재편되는 미중경쟁 환경에서 남북한이 평화롭게 갈등을 해소하고 화해와 협력을 가능성을 모색해 보는 토론이 있을 예정이다.

제3세션에는 토론자들이 ‘한반도 평화를 위한 가톨릭의 역할’ 기조발제를 듣고 이야기를 나눈다. 개막식에서는 홍용표 평화나눔연구소 소장(현 한양대 교수)의 개회사, 정순택 대주교의 환영사가 예정되어 있다. 알프레드 슈에레브 주한 교황대사와 박보균 문화체육관부 장관이 축사를 할 예정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suejeeq@newsis.com


– 출처 : http://www.newsis.com/view?id=NISX20221115_0002087311

함께 보면 좋은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