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터민 ‘고딩엄마’, 엄마뻘 학생들과 열공…하하 “감동”

[서울=뉴시스]유다연 인턴 기자 = ‘새터민 고딩엄마’ 양윤희가 늦은 나이에도 공부에 대한 열정을 보여 MC들의 감탄을 이끈다.

2일 오후 10시20분에 방송되는 MBN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2’에서 18세에 엄마가 된 양윤희의 파란만장한 탈북 스토리와 한국에서의 정착기, 아이들과의 일상이 공개된다. 앞서 양윤희는 목숨을 건 네 번의 탈북 시도 끝에, 17세에 꿈에 그리던 한국에 왔음을 밝혀 화제가 되었다.

이날 양윤희는 아담한 아파트에서 분주하게 아이들을 챙기며 하루를 사직한다. 그러던 중 첫째 양이삭(10세)은 바쁜 엄마를 도와 잔심부름을 하는 것은 물론, 혼자서 아침을 챙겨먹는다. 특히 양이삭은 “엄마 저 먼저 먹어요?”라며 존댓말을 사용한다. 이를 본 하하는 “우리 첫째랑 동갑인데, 너무 차이난다. (우리 아들은) 화가 많이 나 있는 상태”라고 밝히며 웃음을 자아낸다.

아이들을 등원 및 등교를 시킨 양윤희는 급하게 짐을 챙겨 고등학교로 향한다. 양윤희가 도착한 곳에는 ‘어머니뻘’인 50~70대 만학도들이 함께 배움을 청하는 곳이었다. 양윤희는 “나이 상관없이 다닐 수 있는 2년제 학교”라며 “아이들도 중요하지만, 제 꿈을 이루고 싶어서 공부 중”이라고 털어놓는다.

어머니뻘 동급생들과 열심히 공부를 하고 점심 도시락을 나눠 먹는 모습을 본 하하는 “눈물이 나려고 한다. 너무나 따뜻하다”며 감동을 표한다.

한편, 양윤희는 지난 2013년 탈북 이후 남한에 도착해 탈북과정 및 북한의 실태를 해외 언론에 알렸다.
◎공감언론 뉴시스 willow66@newsis.com


– 출처 : http://www.newsis.com/view?id=NISX20220801_0001963015

함께 보면 좋은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