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투호 상대 우루과이 골키퍼 모친상…훈련 전 묵념 애도

벤투호의 2022 카타르월드컵 조별리그 첫 경기 상대인 우루과이 축구대표팀의 골키퍼 세바스티안 소사(36·인디펜디엔테)가 모친상을 당했다. 우루과이축구협회는 18일 구단 공식 채널을 통해 성명서를 내고 “대표팀은 소사의 어머니 이레네 실바의 사망에 깊은 애도를 표한다. 힘든 시간을 보낼 소사와 함께할 것이며, 그가 힘을 내길 바란다”고 전했다.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에서 훈련 중인 우루과이 대표팀은 이날 훈련 전 그라운드에 둥그렇게 모여 1분간 묵념으로 애도했다. 소사는 어머니 장례를 위해 우루과이로 돌아갔다가 며칠 후 월드컵이 열리는 카타르에서 합류할 예정이다. 우루과이 대표팀은 주전 수문장인 페르난도 무슬레라(갈라타사라이), 세르히오 로체트(나시오날)과 함께 소사를 발탁했다. 소사는 지난해 6월 파나마와 평가전(우루과이 5-0 승)에서 후반 교체 투입돼 A매치 데뷔했다. 한편 우루과이는 현지시간으로 24일 오후 6시(한국시간 오후 10시) 한국과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을 치른다


– 출처 : https://www.donga.com/news/Sports/article/all/20221118/116551101/1

함께 보면 좋은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