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텍, 3분기 실적 공시

바텍이 2022년 3분기 잠정 실적을 발표했다
글로벌 치과용 진단장비 선도 기업 바텍(대표이사 현정훈/김선범)이 8일 2022년 3분기 잠정 실적을 발표했다.

바텍 3분기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9.1% 증가한 991억원, 영업이익은 전년 대비 9.7% 증가한 195억원이다. 매출과 영업이익 모두 3분기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다. 순이익도 236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3.8% 증가했다. 치과 의료기기 시장에서 3분기가 전통적 비수기임을 감안하면 주목할 만한 성과다.

3분기 깜짝 실적 비결은 탄탄한 제품 라인업에 기반한 시장별 수요 선점이다. 프리미엄 저선량 CT ‘Green X (그린엑스)’는 선진 시장 미국, 유럽에서 인기를 끌어 판매량이 전년 동기 대비 2배 이상 늘었다. 영상 품질이 뛰어나고, 클릭 한 번으로 복잡한 치신경 구조를 3차원으로 볼 수 있어 보철, 임플란트 등 고부가가치 치과 치료에 활용도가 높다.

지난해 하반기 출시된 보급형 CT ‘A9(바텍 에이나인)’은 올해 출시 지역을 확대하며 전년 동기 기준 판매량이 4배 가량 늘었다. 3D CT를 처음 도입하는 엔트리(Entry) 시장에 빠르게 안착하고 있다는 평가다. 시장 흐름이 2D에서 3D로 꾸준히 넘어가는 상황에서 앞으로 ‘A9’이 전환의 기폭제로 작용할 것으로 기대된다.

지역별 매출 비중은 북미 23.7%, 유럽 27.7%, 아시아 26.1%, 중남미 8.2%로 고르게 분포했다. 프랑스, 스페인, 독일, 체코 등에서 매출액 증가율이 두 자릿 수를 기록하며 정통 시장인 유럽 지역 전체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33.1% 상승했다. 매출 비중이 높지는 않지만, 시장 잠재력이 뛰어난 이머징 시장에서의 성과도 눈에 띈다. 중동 지역에서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81%가량 늘었으며, 아시아 지역에서는 베트남,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등에서 전년 동기 대비 매출액 증가율이 세 자릿 수를 기록했다.

바텍은 올해도 고객 교육 및 서비스를 강화해 충성 고객을 늘리고 있다. 기술과 품질에서 선두 기업으로 인정받고 있는 만큼 체계적이고 감동적인 서비스로 글로벌 1위 브랜드로 확고히 자리잡겠다는 전략이다.

바텍 김선범 대표는 “9월 라스베가스에서 전 세계 대리점 딜러를 초청해 바텍의 미래 기술을 소개하고 화합하는 자리를 가졌다. 딜러는 우리 파트너이자 고객에게는 바텍의 첫인상인 만큼, 교육, 세미나 등 파트너십 강화 활동에 지원을 아끼지 않고 있다“며 “스마트한 클리닉 환경을 만드는데 필요한 제품과 고객 서비스로 전세계 고객들의 가장 든든한 동반자가 되겠다”고 말했다.



– 출처 : https://www.newswire.co.kr/newsRead.php?no=955111&sourceType=rss

함께 보면 좋은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