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케미칼, 1조1000억 주주배정 유상증자 결정

[서울=뉴시스] 최희정 기자 = 롯데케미칼이 1조1000억원 규모의 주주배정 방식 유상증자를 결정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유상증자는 국내 2위 동박 제조업체인 일진머티리얼즈 인수를 위한 자금 조달과 운영자금 마련 등을 위한 것이다.

내년 1월 19일 구주주 대상으로 1차 청약을 하고, 같은 달 26일 일반공모를 진행한다. 운영자금 5000억원, 타법인증권 취득자금 6050억원 등 총 1조1050억원 규모다.

롯데케미칼 관계자는 “롯데케미칼이 속한 롯데그룹 화학군은 양극박과 동박, 전해액 유기용매 및 분리막 소재 등 2차전지 핵심소재의 밸류체인을 구축 중”이라며 “미국, 유럽 등 친환경 전기차 배터리 소재 해외시장 확대를 통해 글로벌 배터리 소재 선도기업으로 성장한다는 계획을 가지고 관련 사업을 속도감 있게 추진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롯데케미칼은 재무건전성을 위해 최소 운영자금 1조원 이상 유지, 별도 기준 부채비율 70%이내, 전체 차입금 중 장기 차입금 비중 65% 유지를 목표로 투자 및 조달 계획 등을 조정하며 대응해 나갈 예정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dazzling@newsis.com


– 출처 : http://www.newsis.com/view?id=NISX20221118_0002092313

함께 보면 좋은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