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주현 금융위원장, 코인 업계와 첫만남 가지나

[서울=뉴시스] 김제이 기자 = 김주현 금융위원장이 오는 11일 가상자산업계와 첫 대면할 예정이다. 김주현 위원장과 가상자산 업계는 지난 5월 테라-루나 급락 사태로 지난 5월 처음으로 열린 가상자산 긴급 당정 간담회 후속 자리에서 만날 예정이다.

3일 가상자산업계와 금융당국에 따르면 국민의힘은 오는 11일 제3차 가상자산 당정 간담회를 개최한다. 다음 주 당정 간담회는 지난 5월24일과 6월13일 진행된 1, 2차 간담회 후속 자리로 국민의힘 측에서 김 위원장의 참석을 요청한 상태다. 금융위 관계자는 “앞선 간담회에서는 금융위원장 공석으로 김소영 부위원장이 참석해왔다”며 “현재 금융위원장 일정을 조율 중”이라고 밝혔다. 이복현 금융감독원장도 간담회 참석을 위해 일정을 조율 중인 상태다.

앞서 가상자산 관련 긴급 당정 간담회는 지난 5월 초 글로벌 메이저 코인인 테라와 자매 코인 루나가 일시에 급락하면서 전 세계적으로 코인 투자 피해가 발생하자 거래소 공동 비상대응책 마련을 위해 조성됐다. 여당과 코인업계에선 루나·테라 폭락 사태를 계기로 국내 가장자산 거래소 시장 현황을 점검하고 투자자 보호대책을 모색할 필요가 있다는 데 공감대를 같이했다.


– 출처 : http://www.newsis.com/view?id=NISX20220803_0001966802

함께 보면 좋은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