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혐오문화대응네트워크 “성소수자 평등 도시 실현을”


[광주=뉴시스]김혜인 기자 = 광주 지역 성소수자 문화 행사가 시작된 21일, 성소수자 인권 단체가 소수자의 자유를 보장하는 인권 도시 실현을 촉구했다.

민우회 여성단체 등으로 구성된 혐오문화대응네트워크가 이날 오전 광주 서구 치평동 광주시청 앞에서 ‘2022 퀴어 문화주간’ 선포식을 열고 “성소수자는 정치·경제·사회·문화·환경 등 폭넓은 영역에서 자유롭게 주인으로 살아갈 권리가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모든 사람은 성적 지향과 취향에 따라 차별 받지 않아야 한다”며 “광주가 성소수자 시민의 존엄과 자유, 평등, 연대를 실현하는 인권 도시가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2022 광주퀴어문화주간’은 이날부터 26일까지 열린다.

23일 오후 2시부터는 전남대학교 도서관 정보마루(디지털도서관)에서 ‘퀴어 친화적인 광주를 상상하다!’를 주제로 토론회가 열리고 ‘광주 성소수자 Be현실보고서’의 조사 결과가 발표된다.

25일에는 동구 광주극장에서 ‘두 사람(LifeUnrehearsed)’ 퀴어 영화가 상영된다.

26일에는 광산구 도산동 ‘대안공간 공공연’에서 디제잉 파티가 열린다. 청소년 성소수자와 장애인도 참여할 수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hyein0342@newsis.com


– 출처 : http://www.newsis.com/view?id=NISX20221121_0002094536

함께 보면 좋은 콘텐츠